Tory at the Bulromun Arch, photographed by Noa Griffel

Hello, Seoul! Tory flew into town this week for a whirlwind two-day trip to celebrate our flagship store in Cheongdam-dong. Here, a look back at all the action…

안녕, 서울! Tory는 이번주 청담 플래그쉽 스토어를 축하하기 위해 방한하였으며 이틀 동안 빠듯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Korea Furniture Museum Visit

Whenever Tory travels, she always makes time to take in some local art and culture. In Seoul, that stop was at the famed Korea Furniture Museum, which features over 2,000 handcrafted designs — all wood, from persimmon to pine — dating back five centuries to the Joseon Dynasty. The museum itself is its own work of art, too — it’s a charming complex of 10 hanoks (traditional Korean houses) surrounded by a beautifully landscaped garden.

한국 가구 박물관 방문

Tory는 여행할 때 마다 현지 아트와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서울에서 Tory는 2000개가 넘는 수공예품으로 유명한 한국 가구 박물관에 방문했습니다. 수공예품들은 감나무부터 소나무까지 모든 종류의 나무로 만들어졌으며, 5세기 전 조선시대에 사용되었던 것입니다. 박물관은 그 자체로 예술이기도 합니다. 이 곳은 아름답게 조경 된 정원으로 둘러싸인 10채의 한옥 (전통적인 한국 주거공간)이 매력적입니다.

Ewha Womans University Talk

On Tuesday morning, Tory gave a talk at Ewha Womans University, the largest women’s college in the world. She shared her entrepreneurial journey and — with International Women’s Day around the corner — opened up about the Tory Burch Foundation’s #EmbraceAmbition campaign and how important it is for women to pursue their ambitions, no holds barred. The inspiration, she revealed, came from her own personal experience as a woman in business — and the realization that there’s often a double standard that exists around the word “ambition,” which is often seen as a positive in men, and a negative in women.

Learn more about the #EmbraceAmbition campaign here.

이화 여대 강연

토리는 화요일 아침 세계에서 가장 큰 여대인 이화 여대에서 강연을 했습니다. 그녀는 기업가로서의 경험을 공유했고 – 있을 국제 여성의 날과 함께 – Tory Burch Foundation의 #EmbraceAmbition 캠페인과 여성들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야망을 추구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말했습니다. 그녀는 비즈니스에서 여성으로서 느끼는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영감을 얻는다고 밝혔습니다. – 또한 종종 남성에겐 긍정적으로, 여성에겐 부정적으로 묘사되는 “야망”이라는 단어에 이중 잣대가 존재한다고 말했습니다.

여기 #EmbraceAmbition 캠페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십시오.

Cheongdam-Dong Store Party

Last but not least: the Cheongdam-dong store festivities! DJ Nam Tae Hyun hit the proverbial turntables while rapper Jang Da-hye (A.K.A. Heize) stirred things up with an electrifying performance to a packed audience, including actress Oh Yeon-seo, singers Lee Sun-mi and Son Na-eun and models Ji Hye Park and Ji Young Kwak. It was a touch of New York in the heart of Seoul – complete with Stateside cocktail classics, from margaritas to one of Tory’s favorite drinks, the Southside.

청담동 스토어 파티

마지막으로 대망의 청담동 플래그십스토어 축제! DJ 남태현은 턴테이블을 맡았고Heize로 알려진 래퍼 장다혜가 오연서, 가수 선미, 손 나은, 그리고 모델 박지혜, 곽지영을 포함한 많은 관중들 앞에서 열렬한 공연을 펼쳤고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습니다.마가리타부터 토리가 좋아하는 음료 중 하나 인 Southside까지 Stateside의 칵테일 클래식이 준비되어 서울 중심에 있는 뉴욕의 분위기였습니다.

The Tory Burch store at Cheongdam-dong

Tory with Jiyoung Kwak, left, and Ji Hye Park

From left, Minjung Kim, Haein Song, Rosa Kim, Yeseul Cheon, Youjin Seo

Ji Hye Park, left, and Jiyoung Kwak

Tory and singer Son Na-eun

Singer Heize, who performed before a packed audience

Actress and singer Oh Yeon-seo

Singer Sunmi

The evening’s signature mint cocktail

DJ Nam Tae Hyun